::: IUCHEM :::
 


총 게시물 127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LG화학, 첨단소재분야 사업력 확대 선언

글쓴이 : Riushop 날짜 : 2019-04-25 (목) 12:46 조회 : 127

미국 듀폰 ‘솔루블 OLED’ 재료기술 인수로 차세대 디스플레이 핵심 원천기술 확보
첨단소재사업본부 신설, 고기능 소재 분야 통합해 시너지 창출

 

메인.jpg

<솔루블 OLED 재료기술 인수식>

 

LG화학이 미국 ‘듀폰(DuPont)’으로부터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핵심 플랫폼인 ‘솔루블 OLED(Soluble Organic Light Emitting Diodes)’의 재료기술을 인수한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최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신학철 부회장, 듀폰 마크 도일(Marc Doyle) 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솔루블 OLED 재료기술 인수식’을 개최했다고 최근 밝혔다. 인수 범위는 △듀폰의 솔루블 OLED 재료기술과 노하우 등 물질·공정 특허 540여건을 포함한 무형자산과 △듀폰의 연구 및 생산설비를 포함한 유형자산 일체다. 한편 LG화학은 고기능 소재 분야에서 고객별로 차별화된 맞춤형 솔루션을 보다 빠르게 제공하기 위해 기존의 정보전자소재 사업본부 및 재료 사업부문, 석유화학 사업본부 내 EP(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를 통합해 출범했다.

안상현 기자 press@iunews.co.kr

 

“세계 최고의 경쟁력 갖추게 돼,
최상의 제품 고객에게 공급할 것”

 

LG화학은 이번 인수를 통해 ‘솔루블 OLED’ 재료 분야의 모든 핵심기술을 단번에 확보하게 됐다. 듀폰은 20년간 연구를 통해 기술난이도가 높은 ‘발광층’과 ‘잉크젯 프린팅 소자’분야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솔루블 OLED 디스플레이’는 용액 형태(Soluble)의 재료를 잉크젯 프린팅 기술로 패널에 얹어 만드는 방식으로 기존 ‘증착형 OLED’에 비해 재료 손실을 최소화하면서 색재현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증착형 OLED’란 재료를 진공상태에서 가열한 후 증발한 상태로 OLED 패널에 붙이는 방식을 말한다. 이러한 장점으로 인해 전 세계 주요 디스플레이 업체들은 향후 5년 내 ‘솔루블 OLED 디스플레이’ 양산에 본격 뛰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이번에 확보된 핵심 원천기술과 기존 연구개발을 통해 축적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솔루블 OLED 재료의 안정적인 공급 체계를 구축해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LG화학은 2015년부터 솔루블 OLED재료 분야의 본격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으며, OLED물질 내 정공과 전자를 주입하고 전달하는 공통층 부문에서 높은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은 “이번 인수로 솔루블 OLED 재료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철저한 준비로 최상의 제품을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첨단소재사업본부 신설,자동차소재, IT소재, 산업소재 등 3개 사업부로 구성


또한 LG화학이 기존 4개 사업본부, 1개 사업 부문을 4개 사업본부 체제로 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LG화학의 사업조직은 기존 △기초소재 △전지 △정보전자소재 △생명과학 사업본부 및 재료 사업부문에서 △석유화학 △전지 △첨단소재 △생명과학사업본부로 개편됐다.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첨단소재 사업본부의 신설이다. 첨단소재 사업본부는 고기능 소재 분야에서 고객별로 차별화된 맞춤형 솔루션을 보다 빠르게 제공하기 위해 기존의 정보전자소재 사업본부 및 재료 사업부문, 석유화학 사업본부 내 EP(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를 통합해 출범했다. 특히 고객 밀착 대응력을 높이고 사업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해 초기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기존의 제품 중심 조직을 미래시장과 고객의 관점에서 △자동차소재 △IT소재 △산업소재의 3개 사업부로 재편한 것이 특징이다.
자동차소재 사업부는 EP사업을 중심으로 자동차 관련 고강도 경량화 소재 사업을 선도하고 IT소재 사업부는 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급변하고 있는 디스플레이 소재 시장을 선점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산업소재 사업부는 고성장이 예상되는 양극재를 비롯해 친환경 에너지 분야의 산업용 소재 사업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다. 이외에도 본부 내 상품기획 기능을 확대해 철저히 고객 관점의 개발 전략을 수립하고 핵심 원재료부터 각 영역의 합성 및 가공기술 등을 결합하여 LG화학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신학철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소재 분야에서도 끊임없는 혁신이 필요하며 이는 또 다른 성장의 기회”라며 “첨단소재 사업본부를 석유화학, 전지 사업에 이어 제3의 성장축으로 적극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