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UCHEM :::
 


총 게시물 39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CJ제일제당, 식품 및 식품소재 등 신성장 동력 확충 대규모 투자 선언

글쓴이 : Riushop 날짜 : 2017-06-27 (화) 11:36 조회 : 197

CJ제일제당, 식품·소재 등 신성장 동력에 9000억원 투자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대규모 투자

 

1.jpg

CJ제일제당은 최근 국내외 식품·소재 등 주력사업 확대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9,00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국내에 세계 최고 수준의 최첨단 식품생산기지를 건설하고, 해외에는 글로벌 1위 식물성 고단백 소재업체 인수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

급변하는 국내외 경영환경 속에서 핵심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속성장이 가능한 사업 포트폴리오로의 진화를 실현하기 위한 결정이다.


안상현 기자 press@iunews.co.kr

 

충북진천 5,400억원 규모 첨단 생산기지 건립
국내 최대 가공식품 공장으로 '장치업계' 이목 집중


이재현 회장 경영 복귀 이후 처음으로 나온 대규모 투 자 계획이다. 이 회장은 5월 CJ블로썸파크 개관식에서 "그룹의 시급한 과제인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미완의 사업들을 본궤도에 올려놓겠다"며 2020년까지 36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기술 선진화와 글로벌 M&A를 통해 미래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사업을 육성해 국가경제에 이바지하겠다는 이재현 회장의 뜻이 담겨 있다. CJ제일제당은 2020년까지 충북 진천에 5,400억원을 투자,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세계 최고 수준의 식품 통합 생산기지를 구축한다.


완공 후에는 연간 생산액이 5,000억원에 이를 것으로전망된다. 올해 8월 착공해 내년 10월 본격 가동 예정인 이 공장은 진천 송두산업단지 내 약 10만평 규모(축구장 46개 넓이)로 건설, 연간 최대 12만톤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가공식품 공장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식품제조 혁신을 이끌어갈 통합생산기지는 생산공정에 디지털 자동화 솔루션이 결합된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생산성, 품질, 고객만족도를 향상시키는 지능형 생산공장으로 건설된다. 미래 성장 품목인 가정간편식(HMR) 중심으로 가공식품의 R&D 및 제조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중장기 미래사업 발굴 및 기술 개발의 메카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CJ제일제당은 이 공장에서 햇반(컵반), 육가공, 냉동가공식품, 가정간편식 등을 생산한다. 신기술/공법을 적용해 제품을 통합적으로 생산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고, 핵심공정 일부를 모듈(Module)화하여 다양한 제품을 탄력적으로 제조할 수 있는 다품종 대량생산시스템도 구축한다.

 

글로벌 인수합병 잰걸음
식물성 고단백 소재산업 투자 확대

 

1.jpg

국내 투자에 이어 글로벌 M&A도 적극 추진한다. CJ제일제당은 식물성 고(高)단백 소재 업체인 브라질 셀렉타(Selecta)社를 3,600억원에 인수한다.


셀렉타는 식물성 고단백 소재인 농축대두단백(SPC, Soy Protein Concentrate)를 생산하는 글로벌 1위 기업으로, 지난해 매출은 4,000억원 규모이고 영업이익은 550억원을 기록했다. 37개국 글로벌 영업망을 보유하고있고, 주원료인 대두 주산지에 위치해 물류 경쟁력도 갖췄다.


CJ제일제당은 셀렉타 인수와 동시에 식물성 고단백 사료소재 대표 제품인 농축대두단백과 발효대두박을 모두 생산하는 사업 구조를 구축하게 된다. 차별화된 발효/효소 기술력을 토대로 축종별(양돈, 양어, 양계 등)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도 가능하게 된다.


바이오, 생물자원 등 기존 CJ제일제당사업과의 시너지도 창출할 수 있는 경쟁력까지 갖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세계 식물성 고단백 소재 사료 시장은 1.6조원대 규모로, 최근 5년간 연평균 7% 증가하며 꾸준히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주요 제품은 콩 부산물을 발효시켜 만든 발효대두박과대두박에서 단백질만 주요하게 농축한 농축대두단백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말 베트남에 첫 해외 발효대두박 공장을 건설하는 등 발효대두박 사업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농축대두단백 사업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 셀렉타를 인수해 사업 시너지를 높이고 미래 성장을 이끌겠다는 전략이다.


CJ제일제당은 인수 후에도 생산라인을 증설하고 효소기술을 활용한 생체이용률 개선 제품을 생산하는 등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존 발효대두박 생산기지인 국내, 베트남과 함께 2020년에는 글로벌 식물성 고단백 소재시장에서 매출 8,000억원 이상을 달성하고, 식품용 농축대두단백(SPC) 등 신규 소재도 생산하며 확고한 1위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부회장)는 "금번 투자는 이재현 회장의 사업보국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우리의 핵심경쟁력인 식품가공 기술과 생명공학 기술로 식품, 생명공학 분야의 글로벌 No. 1을 향한 도약의 첫 걸음이다"며 "지속적으로 온리원(ONLYONE) 기술 기반의 사업 영역을 확대하여 2020년 Great CJ를 달성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우측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다음글  목록